본문 바로가기

아이텐티티

인공 태양을 아시나요!! 세계 핵융합 석학들 한국... '인공태양' KSTAR 연구 박차

<핵융합 인공 태양 연구장치 >

[시사월드] 림진수 에디터= 국가핵융합연구소 KSTAR 국제자문위원회의는 격년으로 개최되는 KSTAR PAC은 국내외 핵융합 석학들이 모여서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연구 성과를 분석하고, 향후 핵융합 상용화 기술 확보를 위해 최적의 연구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자문하는 회의를 연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적 핵융합 전문가인 미국 프린스턴플라즈마물리 연구소 스티븐 코울리소장을 비롯해 유럽 핵융합컨소시움 토니도네 프로그램 책임자, 중국 플라즈마연구소 바오니안 완 소장 등 국내외 석학 10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과 KSTAR 연구진들이 참석한다.

<핵융합 인공 태양장치 연구>

지난 2년간 수행된 KSTAR 장치 운전 및 연구 성과를 검토하고, 향후 플라즈마 실험 방향 및 장기적 연구 계획에 대한 자문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KSTAR가 최적의 성능을 구현하여 경쟁력 있는 국제공동연구의 중심장치로서 세계적 연구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조언할 방침이다.

핵융합 KSTAR연구센터는 지난 2018년 수행한 KSTAR 플라즈마 실험을 통해 플라즈마 이온온도 1억도 이상 초고온 플라즈마 운전을 실현한 바 있다.

이는 초전도 토카막형 핵융합장치로는 처음 달성된 성과로 KSTAR가 본격적인 초고온 고성능 플라즈마 운전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고성능 플라즈마의 장시간 운전도 연속 약 90초까지 연장하는 성과를 내며 핵융합 상용화에 필수적인 고성능 장시간 플라즈마 운전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핵융합 유석재 소장은 “올해로 실험 10주년을 맞은 KSTAR는 그동안 매 실험마다 우수한 성과를 달성하며 세계 핵융합에너지 연구를 선도하는 장치로 성장해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