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에너지

바닷길이 육지로 돌아갔다! 서남권의 랜드마크 “천사대교” 4일 개통..”4개 읍·면 육로 시대개막”

[트레블 어스] 나윤희 에디터 작가= 서남권의 랜드마크로 떠오르는 천사 대교가 2010년 9월부터 2019년 4월까지 10여 년에 걸쳐 완공된 압해읍 송공리와 암태면 신석리를 잇는 “천사 대교”가 4일 오후 3시에 정식 개통됐다.

천사 대교는 신안군의 관문으로 현수교와 사장교 형식이 공존하는 국내 유일의 교량이며, 총길이 10.8km, 다리 교량 구간만 7.22km로 국내 4번째로 긴 해상교량이며, 또 세계 최초로 해협을 횡단하는 다경간 현수교와 암태도 측 사장교 길이는 1004m로 신안군 1004 섬을 상징하고 있으며, 주탑 높이 195m로 세계 최대 고저 주탑 사장교로 세계의 다리 역사를 새로 쓸 기념비적인 교량이라 할 수 있다.

이번 개통으로 신안군민의 생활권확대 및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한 시간 동안 배를 타고 이동하던 거리를 자동차로 10분이면 갈 수 있으며, 기상악화 및 응급환자가 발생하였을 때 발이 묶였던 4개면(자은·암태·팔금·안좌) 주민들은 언제든지 통행할 수 있게 됐다.

신안군은 인근 시·군과 관광 및 교통 등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관광·휴양 산업이 발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남권의 랜드마크인 천사대교 개통식은 4월 4일 오전 10시 30분에 송공항 특별무대에서 있고,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오후 6시에 축하쇼 및 불꽃쇼도 열린다